top of page

소프트캠프 창립 22주년 “클라우드 네이티브 비즈니스”로 글로벌 보안 시장 공략

정보보안 전문기업 소프트캠프가 보안 클라우드 서비스를 통한 재도약 비전을 제시했다.


배환국 소프트캠프 대표는 지난 15일 창립 22주년을 맞이해 열린 비대면 창립 기념식에서 "'클라우드 네이티브 비즈니스'로 전 세계 어디서든 쉽게 사용할 수 있는 보안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해 나가자"고 밝혔다. 이번 창립 기념식은 코로나19 확산세를 고려해 별도의 특별한 행사 없이 비대면 라이브 방송을 통해 임직원이 각자의 자리에서 22주년을 기념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배 대표는 “클라우드 환경은 경계가 없는 환경이기 때문에 기업 내부의 정보를 지키는 것도 어려워지고 외부의 위협이 마구 들어올 수 있어 보안이 강화돼 있지 않으면 굉장히 위험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또 "경계가 없는 클라우드 환경에서 기업 내부 정보를 지키고 외부 위협을 제거해서 기업으로 하여금 안전하게 클라우드를 통해 생산성을 높이도록 보안 서비스를 제공하는 게 우리의 '시큐리티365'(Security365)"라며 " 끊임없이 변화하는 클라우드 업무환경의 불확실성을 민첩하면서도 가볍고 빠르게 가장 잘 다룰 수 있는 방법이 '클라우드 네이티브 비즈니스'"라고 설명했다.


배 대표는 "창립 22주년을 맞이한 현재 소프트캠프는 '시큐리티365'(Security365)라는 브랜드 하에서 SHIELDrive, SHIELDRM, SHIELD@HOME, SHIELDEX Mail, SHIELD Remote Browser, EX·Scan 등을 가지고 해외로 클라우드를 통해 나아가겠다는 비전을 가지고 있다"며 "고객들이 클릭만으로 서비스를 체험하고 결제해 우리 서비스와의 간격을 좁히게 해주는 플랫폼이 바로 '시큐리티365'(Security365)"라고 했다.


이어 △기존 핵심 역량을 바탕으로 클라우드 역량을 배가하고 △핵심 역량 분야가 아닌 부분은 다른 기술력 있는 회사에 투자해서 신규사업을 추진하며 △'시큐리티365'(Security365)가 추구하는 목표에 맞는 유망한 신기술에 투자하는 등 3가지 전략을 선언했다.


배 대표는 "우리 회사가 22년간 지속적인 성장을 해 온 핵심 역량 중 하나가 바로 변화하는 환경에 애자일(Agile)하게 대응해왔기 때문”이라며 “앞으로도 불확실성에 가볍고 민첩하게 대응할 수 있는 조직이 되자”고 당부했다.

Comments


제품
​상담
오시는
​길
bottom of page